악역으로 유명한 연기파 배우로 잘 알려져 있지만, 예능감도 대단합니다.

그는 62년 호랑이띠로 올해 57세이며 173cm에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아내 최지연은 유명한 무용가로 [오히려 손병호보다 더욱 더 많은 입지를 다지고 있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1983년에 연극계에 입문했으며 이 당시의 손병호로 추정되는 사람에 영상이 유튜브에 있습니다. 댓글을 보면 얼굴이나 목소리나 손병호로 결정하는 분위기. 서울사투리 인데여



연극배우 시절에는 극단 목화에 소속되었으며 극작가 오태석의 지도를 받았습니다. 1993년부터 영화에 단역으로 참석하다가 2001년 작품 파이란 에선 악독한 조직폭력배 역할을 잘 소화해 낸 후부터 영화계에선 관심을 받았습니다.





해피투게더에 나오는 "손병호 게임"의 창시자로 알려져 있지만, 이는 잘못된 정보이고 "이미지 게임"이라는 명칭으로 훨씬 오래 전부터 존재했던 게임을 자기 이름만 붙혀서 방영에 소개한 것 뿐입니다. 손병호가 해피투게더에 게스트로 참석하여 "친구들끼리 하는 게임"이라면서 손가락 접기 게임을 가르쳐 줬는데요, 이게 생각보다 재미있어서 그 이후로는 해피투게더에선 매주 써먹고 있습니다.


2016년 4월 17일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선 단독몬의 선택으로 참여했으며 1라운드에선 '무슨 이의 꿈'을 불렀는데요, 계속해서 박자가 한 박자씩 빠른 데다가 음이탈까지 되는 바람에 혹평을 들었습니다. 그는 후에 박자가 빨라짐은 알았으나 음이탈은 몰랐다는 얘기를 했으며 어쨌거나 예능감이 훌륭한 그답게 한바탕 웃기고 갔습니다. 참고로 2라운드 준비곡은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였습니다.



여담이지만 그는 카자흐스탄의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과 묘하게 닮았습니다.




(글 끝에 쿠키정보~)

모처럼 엑시트에 이어서 한국영화 기대작!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개봉을 합니다. 이 영화는 속리산 정이품송, 오대산 문수보살, 원각사 꽃비… 

 기이한 역사에 더해진 기발한 상상력이 일품인데요

 이제껏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이 옵니다! 


  

 1455년 7월부터 1468년 9월까지 조선의 7대 왕인 ‘세조’의 재위 13년 3개월간의 국정 전반에 관한 역사를 기록한 세조실록[정식 명칭 세조혜장대왕실록]은 총 49권으로 이뤄져 있으며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 관한 중요한 정보를 많이 담고 있는 귀중한 사료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학계로부터 다른 실록들에 비해 사실대로 기록되었습니다고 관심받고 있는 세조실록은 ‘세조’가 집권한 지 8년 되는 해부터 전국 방방곡곡에선 발생한 40여건의 기이한 이적형상들이 기록되어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자극합니다. 


  




 ‘세조’가 세운 원각사를 뒤덮은 황색 구름과 향기로운 4가지 꽃비, 오대산에선 몸을 씻고 있던 ‘세조’의 등을 문질러 피부병을 낫게 해주었습니다는 문수보살, 금강산을 순행하던 ‘세조’ 앞에 나타난 담무갈보살 등 세조실록에 기록된 이적형상을 비롯해 ‘세조’의 가마가 지나가자 스스로 가지를 들어올린 속리산의 소나무[정이품송, 천연기념물 제103호], 자객으로부터 ‘세조’의 목숨을 구한 고양이까지 야사로 전해지고 있는 수많은 기이한 형상으로부터 시작된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올 여름 극장가를 찾아옵니다.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얘기를 그린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형상들 뒤에 ‘풍문조작단’이 있었습니다는 기발한 상상력이 더해진 팩션 사극. “상상력을 자극하는 역사적 기록들에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반영하여 새로운 얘기를 만들고 싶었습니다”는 김주호 감독의 감독 의도처럼 끊임없이 충돌하는 권력자들의 욕망과 풍문을 조작하는 광대패의 모습, 이에 들썩이는 조선 팔도의 풍경까지 ^^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과 묘하게 맞닿으며 기시감을 불러 일으키는데요. 이처럼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과 우리의 현실을 덧붙여 흥미롭게 재해석한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관객들의 지적 관심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전율을 선사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의 탄생을 알릴 것입니다. 

무튼~ 이번 영화에는 쿠.키가 별도로 존재를 하오니 : ) 끝마치고나서

꼭 보시고 나오시길~



우리가 흔히 부르는 암내는 액취증 또는 취한증이라고도 합니다. 

다른 사람이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을 말하는데요, 

젖은 귀지를 가진 사람에겐 많이 나타나며 부모에겐 우성 유전됩니다.



땀악취증은 피부의 땀샘 중 하나인 아포크린샘[apocrine gland]에선 분비되는 땀이 요인입니다.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주성분인 이 땀은 처음에는 아무 냄새가 없습니다. 

하지만 피부에 살고 있는 세균이 땀의 성분으로 대사 작용을 하며 지방산과 암모니아





 등을 만들기 때문에 땀에선 독특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냄새는 특별히 겨드랑이 부분에선 많이 납니다. 

또 분비된 땀은 흰옷에 노랗게 착색되기도 합니다.



사람에 따라 냄새가 나는 정도는 다릅니다.. 또 나이에 따라서도 땀악취증의 냄새가 

나는 정도에 차이가 납니다. 10세 전까지는 냄새가 잘 나타나지 않지만 




사춘기 뒤에 증후가 심해집니다. 여성의 경우에는 월경주기에 따라 증후가 바뀌며, 폐경기 뒤에는 냄새가 없어지기도 합니다.



해당 부위를 비누로 흔히 씻고 건조하게 유지하면 냄새를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땀악취증이 심한 경우에는 아포크린샘을 제거하는 수술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수술은 사춘기가 지나고 아포크린샘이 충분히 발달한 뒤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