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의 군대유무에 대해

급 관심이 생기기 시작한건 아마도 모모와의

연애인정 이후 숱한 남성팬들의 시선이

집중되서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은 김희철의 군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사실 그는 공익 출신입니다.




물론 이유가 있지요....그는 공익보다 더 심한

면제대상자였습니다. 사실은 말이지요....

교통사고로 인해, 다리에 철심을 무려 7개나 박는

대수술을 받은 그.... 제대로 걷기도 댄스가수로서도

치명적인 부상임에도...병무청 관계자는 그에게

유승준 사례를 들면서 면제가 아닌 공익을 떼리게 된 것 이지요

스티브유가 사람 여럿 골로보내는군요...




무튼 아픈몸을 이끌고 그는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공익근무를 통해

군대의 의무를 다했답니다.


인상파 배우 김민준은

부산시 동래구 사직동 출생으로 원래는 모델이었답니다.

76년 용띠인 그는 올해<나이> 44세로 동아대 경기지도학 학사 출신이랍니다.

186cm의 장신에 A형으로 아내인 권다미는 37세로 와의 <나이>차이는

두 사람의 <나이>차이는 7살로 알려져있지요

2002년 영화 (화성으로 간 사<나이>)에서 조연으로 데뷔했지만, 이 영화는 철저히 묻혔고 그가 뜬 원인은 <MBC>에서 내놓은 다모에서 혁명을 꿈꾸는 화적 두목 장성백 역으로 풋라이트를 받으면서부터였답니다. 다모폐인이라는 말을 낳을 정도로 매니아를 양산한 최초의 드라마인 (다모)에서 준주역으로 연기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오르는데 성공했어요.

<MBC> '나 혼자 산다' 출연 당시 옷을 리폼해서




 입고 나가는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이 때 다림질하는 과정에서 책들을 받침으로 적용했고, 그중에 'The Five Star Stories 12'권이 있었답니다. 

초창기에는 연기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점차 드라마 출연이 늘면서 연기력도 




어느 정도 안정되었다는 평가다. 영화계에서는 독립 영화에 많이 출연하기도 했어요.

지드래곤의 누나 권다미(패션디자이너)와 열애중이라 알려진 후 

그리고 2019년 10월 11일에 결혼방식을 올렸답니다.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행쇼행쇼~



 [글끝 쿠키영상 존재 담았어요!]

쫄지마! 티 안나! 털 날리며, 당당하게!

 동물 대신 동물로 위장근무하게 된 동물원 직원들의

 털, 땀, 눈물 어린 고군분투가 출발되는 그영화 ...ㅎ 해치지않아가 개봉했습니다.

 “그 누구도, 동물원에 가짜 동물이 있답니다고 추측하지 않습니다!”

 영화 속 ‘태수’{안재홍}의 대사처럼 ‘동물원에 가짜 동물이 있답니다?!’는 기발한 상상력에서 출발되는 영화 {해치지않아}. HUN 작가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해치지않아}는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위장근무하게 된 동산그룹크 5인방의 짠내 나는 고군분투를 그리고 있답니다.

 

 언제 잘릴지 모르는 생계형 수습 변호사 ‘태수’에게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온다. 클라이언트가 인수한 동물원, 동산그룹크의 원장으로 임용해 문 닫기 일보 직전의 이곳을 정상 운영하는 것. 그러나 다른 동물원으로 뿔뿔히 팔려가 버려서, 손님은커녕 동물조차 찾아볼 수 없는 최악의 정경을 마주하게 되는데요. 동산그룹크의 부활을 포기할 수 없는 ‘태수’는 직원들에게 동물 대신 동물로 위장근무 하자는 기상천외한 




제안을 해요. 저마다의 이유로 어쩔 수 없이 ‘태수’의 말도 안 되는 제안을 받아들이는 동산그룹크의 직원들은 북극곰, 사자, 기린, 고릴라, 나무늘보가 되어 동물원으로 출근하기 출발해요. 반신반의했던 처음과 달리 벌써 혼신뢰 힘을 다해 열정을 불태우는 이들의 털, 땀, 눈물 어린 도전은 정글 같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연상시키는 한편, 많은 이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데요~

 

 위기의 동물원 동산그룹크의 초짜 원장 ‘태수’는 쇼맨십 충만한 콜라 먹는 북극곰으로, 동산그룹크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거리]낄 게 없는 동산그룹크의 터줏대감이자 까칠한 수의사 ‘소원’{강소라}은 앞만 봐야 하는 비운의 사자로, 일평생 운영해 온 동산그룹크를

 지키지 못했다네요는 자책감에 허덕이는 헌 원장, ‘서원장’{박영규}은 마치 본인의 정경을 빼다 박은 [고개] 숙인 기린으로 거듭나지요. 여기에 동료 ‘해경’{전여빈}을 짝러블리하는 순애보 사육사 ‘건욱’{김성오}은 순정마초 고릴라로, 전체 일에 




심드렁그러나 남자친구의 톡에는 0.1초 만에 반응하는 남친바라기 사육사 ‘해경’은 러블리스러운 자이언트 나무늘보로 ‘탈’ 바꿈 해 신선한 웃음을 전달해요.

 

 {해치지않아} 속 지금껏 보지 못한 동물과 사람의 ‘혼연일체’ 캐릭터 향연은 “보고 나서 기분 좋게 [극장]을 나설 수 있는 코매디를 만들고 싶었다”라는 손재곤 관할의 연출 의도처럼 탄산지수 100% 유쾌한 재미를 전하며 지친 일상에 시달리는 이들에게 휴방식 같은 힐링을 선사할 것이네요.

기대했던 쿠ㅡ키는 X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