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슈

박건형 아내 이채림 나이차이 학력 직업 고향 혈액형은?

by 사용자 GoodDay1004 2020. 2. 26.


배우 박건형은 77년생 뱀띠로 올해<나이> 43세 이지요.

181cm O형의 훤칠한 키를 자랑하는 그는 서울출신으로

중앙고,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출신이지요.

그는 14년도에 11살 연하 보편인 아내와 결혼을 하여 화재가 되기도 하였죠

그의 아내 이채림의 직업은 평범한 회사원으로 알려졌었죠


1977년 4.5kg의 우량아로 태어나며 범상치 않은 체격을 예상케 하였으며, 학창시절에는 수줍음을 타고 말수도 적은 내성적인 성격에 선생님들과 친하고 학생 임원으로 활동할 정도로 모범생에 가까운 학생이었답니다.




그러다가 고등학교 1학년 때 아카펠라 중창단 동아리에서 활동하며 축제 무대에서 수많은 시청자들의 눈길들을 받으며 내성적인 성격의 본인이 아무런 고뇌 없이 마음이 자유로워지는 느낌을 갖게 되어 무대에 대한 동경이 출발되었고, 고등학교 3학년 때 남경주와 최정원이 주역을 맡은 뮤지컬 애정은 비를 타고를 보고 배우의 길을 걷겠다는 마음을 굳히게 된답니다.

내성적인 본인의 영혼이 자유로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고뇌하다가 최종 결심하게 된 배우의 길이었으나, 어떠한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아무런 사전지식도 없었던 그는 일단 배우로서 장애가 되는 본인의 내성적인 성격을 바꾸기 위해 무설정 부딪혀 보기로 결심하게 된답니다. 사람들과 부대끼는 일을 하기 위해 서울 강남역 앞에서 화장품 판매 알바를 하며 지나가는 [여성]들을 붙잡고 프리 피부 진단도 해주고, 심야에는 고깃집 서빙에 새벽에는 신문배포 알바를 해 보기도 하며, 남자DOWN 일도 경험해야겠다는 추산에 강원도 속초시의 대학교 기숙사 건설현장에서 막노동도 하는 등 안 해본 것이 없었을 정도로 그가 배우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과정은 옛날 모범생에 가까웠던 그의 학창시절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세상의 많은 것들을 부딪히며 경험하게 된답니다.

1997년 재수 끝에 서울예대 연극과에 진학하고서, 전공 교과과정 이수를 위해 뮤지컬 `가스펠'에 출연하면서 부터 뮤지컬의 매력에 흠뻑 빠지기 출발했어요. 휴학 후 (대한민국) 육군 제1야전<군사>령부 의장대에서 군 복무를 하면서도 당시의 느낌을 잊을 수 없어 틈만 나면 전투화를 신고 탭댄스 흉내를 내고 후임병들에게 뮤지컬 뮤직을 불러주곤 했어요고 합니다.

군 제대 후 복학 전에 우연히 대형배기뮤지컬 크루[crew]로 일하면서 배우 오디션도 보러 다니다가, 




2001년 뮤지컬 '더 플레이'에서 조연 및 언더학문으로 데뷔하였답니다.

언더학문이라는 것이 출연 배우가 질병·사고 등의 이유로 출연을 못하게 되었을 때 대신 그 역을 맡는 대역으로서 사실상 누가 뽑힐지도 모르고 소요하지 않을 수도 있는 임시직 같은 것이지요. 그리하지만 무명 배우들에게는 주역을 맡을 수있는 정말로 천금같은 기회라 할 수 있지요. 박건형은 이 당시를 회상하며 연출자가 언더학문으로 미리 배정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주역배우의 대사, 동선, 안무까지 모두 외우고서 언더학문 준비를 하고 있었을 정도로 무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그의 노력은 대단했어요 볼 수 있지요.

그는 이후 2편의 작품에서 조연을 맡으며 경력을 쌓긴 그리하지만, 뮤지컬 배우임에도 춤치였던 탓에 춤 까닭에 축소되는 것이 싫고 피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깨져보자는 마음으로 여러 뮤지컬의 오디션에 응시하게 된답니다. 그러다가 2002년 윤석화가 제작 및 연출하는 뮤지컬 토요일 밤의 열기의 오디션에서, 3차까지 가는 경합 끝에 뮤지컬 배우들이 꿈꾸는 배역인 주인공 토니 역을 따내는 기적을 이루게 된답니다. 




경력도 없는 무명의 박건형이 제작자인 윤석화의 눈에 들었던 원인은 박건형의 모습에서 주인공을 연기하는데 소요한 '젊음의 심볼'을 보았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아마도 박건형의 뮤지컬에 대한 열정과 잠재되어 있을 에너지를 높게 평가한 듯 합니다.

극중 댄스경연대회 승리가 꿈으로 나오는 토니 역을 위해서는 춤 실력이 소요했는데, 토니를 맡기 전의 박건형은 80㎏가 넘는 거구의 춤치였고, 담당 안무가조차도 매우 몸이 딱딱하다고 고뇌했을 정도로 정상은 좋지 않았네요. 그리하지만 박건형은 <공연> 준비에 돌입하자 마자 1달 만에 체중을 15㎏이나 감량하고 준비기간 4개월 동안 하루에 15시간 씩이나 춤 연습을 하는 강행군을 벌인 끝에, <결국> 2003년 2시간 40분 러닝타임 동안 쉴새없이 움직이는 뮤지컬 토요일 밤의 열기 주인공 토니로 무대에 정식으로 오르면서 뮤지컬계의 신예 스타로 발돋움 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