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슈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쿠키영상과 줄거리 총정리

by 사용자 GoodDay1004 2020. 2. 21.


[쿠키영상 정보는 글 제일 끝에 넣었습니다!]

윤여정+정가람+전도연+정우성+배성우+정만식+진경+신현빈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우리나라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역대급 조우…!

 2020년 2월,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내공과 앙상블로 스크린 접수…!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 등 우리나라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과 충무로가 각광하는 신예 배우들의 역대급 만남으로 제작 단계부터 언론과 추측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답니다. 2020년 2월, 최고의 기대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드디어 베일을 벗고,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내공과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네요.

 그전에 매 작품마다 상상을 뛰어넘는 연기로 '관람'객들을 사로잡은 ‘칸의 여왕’ 전도연이 예전을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으로 다시 한번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는군요. 전도연은 담담하고 순수한 얼굴부터 눈빛 하나로 상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펼칠 예정이네요. 전작을 뛰어넘을 캐릭터이자 '관람'객들이 '제일' 원하는 ‘전도연’ 표 독한 모습으로 컴백한 그녀는 이제껏 본 적 없는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예고해요.

 영화 {증인}으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역상 2관왕을 수상한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하여서 사채 빚에 시달리며 인생 마지막 한탕을 꿈꾸는 ‘태영’ 역을 맡았답니다. 정우성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보여주던 기존의 "이미지"를 과감히 탈피하고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현실적인 캐릭터로 '관람'객들을 만날 예정이네요. 그는 ‘태영’ 캐릭터를 일생일대의 기회 앞에서 수동적이며 <우유>부단한 캐릭터로 그려내며 절박함 속 아이러니한 정경을 위트 있게 표현하고 인간적인 모습까지 담아내 매력을 배가시켰지요.




 4,300만 '관람'객이 <선택>한 우리나라 대표 흥행배우 배성우는 패밀리의 생계를 힘들게 이어가는 '제일' ‘중만’ 역을 맡아 영화 속 '제일' 평범하면서도 현실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지요. 배성우는 패밀리의 생계를 지켜오다 마주한 거액의 돈 가방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부터 인생을 뒤바꿀 최악의 <선택>에 이르기까지 극한의 정경을 상세하게 표현하며 작품의 몰입도를 높이는군요. 사건 자체보다 인물의 확정과 인선출에 초점을 맞춘 점이 작품의 매력이라고 전한 그는 암울한 현실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허우적대는 캐릭터를 진지하고 현실적이면서도 역동적인 모습으로 표현했다네요.

 수식어가 소요 없는 명품 배우 윤여정은 기억을 놓아버린 노모 ‘순자’ 역을 맡아 작품의 신뢰를 더했다네요. 윤여정이 맡은 ‘순자’는 한일평생 지켜오던 소중한 것들을 송두리째 잃은 후 아무도 믿지 않고 예전의 기억에 본인을 가뒀지만, 원하는 것은 본능적으로 사수하려는 캐릭터다. ‘두 팔, 두 다리만 멀쩡하면 언제든지 새로 출발할 수 있어’라는 짧고 임팩트 있는 ‘순자’의 대사는 극한의 정경에서도 희망을 찾게 되는 아이러니함을 표현하며 윤여정만의 독보적인 실존감을 보여줄 예정이네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정만식은 돈을 받아내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식을 가리지 않는 고리대금업자 ‘두만’ 역을 맡았답니다. 정만식은 먹이사슬 최상위에 있는 포식자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온몸의 타투는 물론이고 화려한 프린트가 있는 의상을 스타일링하며 강렬한 비주얼을 완성시켰지요. 여기에 파격한 말투와 웃음소리를 더해 맹렬함과 여유로움을 송두리째 갖춘 새로운 악인 캐릭터를 탄생시켰지요.




 매번 인상적인 연기로 실존감을 각인시켜온 배우 진경은 패밀리의 생계가 그전에인 ‘영선’ 역을 맡아 작품의 깊이감을 더해요. 세상 한복판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담고 있어 작품 출연을 결심했다네요는 진경은 지옥 같은 현실을 묵묵히 버티는 ‘영선’이 느끼는 인정을 겉으로 표현하기보다는 상세하고도 깊은 내면 연기로 소화해냈네요.

 최근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충무로가 각광하는 배우 신현빈은 빚 하여서 가정이 무너진 ‘미란’ 역을 맡아 절박한 정경에서 속내를 읽을 수 없는 캐릭터를 선보였네요. 시어르신오가 주는 묵직한 강렬함에 이끌렸다고 전한 그녀는 좌절에 빠져 있네요가 희망을 찾기 위해 능동적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입용적으로 표현했다네요.

 마지막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과 [KBS]2 {동백꽃 필 무렵}으로 각광받은 정가람은 목적을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진태’ 역으로 해체 지금까지 보여준 순수한 "이미지"와 정반대의 모습을 소화해냈네요. 있는 그대로의 인정을 솔직하게 분출하는 캐릭터로 인생 최고의 일탈을 연기했다네요는 그는 연기 대선배들 틈에서도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네요.




 우리나라 최고의 배우들이 한데 모여 역대급 연기 내공으로 완성해낸 이번 영화는 입체감 있는 캐릭터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올해 '제일' 강렬한 작품의 탄생을 예고해요.

아쉽게도 이번영화는 별도의 쿠.키.영.상이 없다는점 알아주시길 바라며 글마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