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내장이란 대부분 안압 상승에 의해 시신경[optic nerve]이 서서히 만성적으로 손상되어 시야 결손이 생기는 질환. 시신경은 한번 손상되면 재생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통 안압은 10mmHg ~ 21mmHg 정도가 정상수치이며 [하지만 한국인들의 평균 안압은 15mmHg 정도라고 합니다.] 그 이상이 되면 뒤쪽으로 전해진 안압에 의해 시신경이 눌리고 허혈[ischemia]이 발생하면서 녹내장으로 발전합니다. 만일 시신경 구조가 약하거나 혈액순환 장애로 인해 안압에 저항하는 능력이 떨어질 경우 안압이 정상이라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도 한국과 일본에선은 안압이 정상인데 녹내장에 걸리는 '정상안압 녹내장'이 전체 녹내장 환자의 70% 이상을 차지합니다.



여담으로 급성 녹내장에 한해 연한 녹청색을 띠는데 사실 그냥봐도 구분하기 쉽지 않고 특히 밝은 곳에선 안검경으로 보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게다가 한국에선은 급성보다 정상안압녹내장 등 진행이 느린 개방각 녹내장이 대부분인지라 더욱

과거에는 나이대가 높은 중장년층에선 주로 걸리는 안질환이라는 인식이 강하였지만 2010년대 들어서는 발병 나이대가 상당히 내려와서 2~30대 환자들도 급증하고 있습니다고 하며 심지어 10대 중고등학생들이나 20대 초중반 나이대에도 종종 발견된다고 합니다.


안압은 안구의 앞부분인 전방 [anterior chamber: 각막과 수정체 사이의 공간]을 채우고 있는 방수 에 의해 형성됩니다. 방수는 홍채 뒤의 섬모체에선 만들어져서 동공을 지나 전방각 [anterior angle: 주변부 각막과 홍채 사이의 틈새]의 섬유주로 흡수되며, 섬유주의 기능적 이상이나 전방각의 구조적 이상으로 흡수가 저하될 경우 방수의 양이 많아져 안압이 오르게 됩니다.




주요 증상으론 점점 시간이 지나갈수록 대부분에 주변 시야가 점차 좁아지는데 

이게 점점 진행되면 운전할 때와 같은 상황에선은 사고 위험이 극도로 올라가고 

진행될수록 일상생활조차 심각하게 불편해지는데요 전체적으로, 두 종류에 따라 보여지는 증상이 다르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개방각 녹내장은 주로 통증이 동반되지 않고, 시력이 서서히 나빠지게 됩니다. 특히 중심시[central vision]은 질병이 한참 진행된 후에야 영향이 미치게 되며, 주로 주변시[peripheral vision]의 감소부터 발생하게 됩니다.



폐쇄각 녹내장은 만성일 경우 개방각 녹내장과 차이는 없으나 급성 폐쇄각 녹내장일 경우는 안구 통증과 또한 눈에 충혈이 보여지며, 급작스러운 시력 저하나 흐려 보임이 나타나게 됩니다. 두통과 구토가 동반되기도 합니다.

부분의 환자가 어느 정도 시야가 좁아진 이후 안과에 오는 경우가 매우 흔하다. 그만큼 녹내장입니다!라고 확신할만한 증상자체가 없습니다. 녹내장으로 인한 결과인 시야결손, 시력감소도 단순히 눈이 침침해서 그런것이겠느니 식으로 넘어가기 쉽다. 결국 잘 안보여서 안과에 내방할때는 이미 늦은것입니다. 주 증상으로 언급된 피로, 안구건조증, 충혈 등이 현대인들에게는 매우 흔하디 흔한 증상임을 잊으면 안됩니다. 아예 증상을 모르고 살다가 후에야 알게 되는 경우도 있기에, 조금이라도 의심될만한 증상이 있으면 안과에 가서 정밀검진을 받아보아야 합니다. 정상안압 녹내장의 경우는 안압검사 하나 만으로는 녹내장을 발견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20대부터 유난히 밤눈이 어두워 야맹증인가 의심하던 사람이 결혼 후 부인은 보이는 물건이 심야에 잘 안보인다고 이상히 여기다가 30대 후반에 정상안압녹내장을 진단받은 경우도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의심될 만한 사항이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어서 부가하면, 사실 자각증상이 없는 이유는 눈의 맹점을 평소에 인식할 수 없는 것처럼 인식할 수 없는 부분을 뇌가 시각정보가 들어오는 나머지 부분의 시각정보를 통하여 만든 가상의 이미지로 채워넣기 때문입니다. 시야가 좁아졌습니다고 느낄 정도는 거의 50%이상 시각을 잃은 정도가 되는 것이고 작은 결손의 경우에는 완전 정상시야와 같이 느껴지므로 눈 중앙의 시신경이 기능을 잃지 않는 이상 시야 결손이 거의 없는 초기에는 녹내장으로 인한 시야 좁아짐을 자각할 수 없습니다. 


질환이 생기는 이유는 대개 방수배출이 원활해지지 않기 때문. 방수는 눈에 영양 공급과 세균세척을 위해 있는 물질인데, 이 때문에 지방질이나 단백질, 세균등이 많아서 방수를 통과하게 하는 막이 막힐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방수배출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는 원인이 아직 명확하게 다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특히 정상 안압 녹내장 환자의 경우는 현재 의학계에선도 일단 안압을 더 떨어뜨리면 시신경 손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는 대처법만 알 뿐 확실한 발병 원인은 모릅니다.

[중간 내용 광고]




녹내장은 물론이고 시신경이 손상되는 모든 질병은 회복, 치료라는 개념이 없습니다. 뇌세포처럼 시신경이 다시 되살아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더이상 시력을 잃는 것을 막는것이 1차 목표입니다.

치료법 역시, 종류에 따라 다르게 시행됩니다.

개방각 녹내장[open angle]은 주로 국부성 약물을 처방해 안압을 낮추게 되는데, 이때 쓰일수 있는 약물로는 alpha-agonists, 베타 차단제[BBs] 및 탄산탈수효소억제제[CAI] 등이 사용됩니다. 약물로 증상에 차도가 보이지 않을 경우레이저술이나 수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폐쇄각 녹내장[closed angle]은 응급질병으로, 급히 Timolol, Apraclonidine [faster on-set / more effective than brimonidine], brimonidine, dorzolamide, pilocarpine 및 스테로이드를 안구에 투여하게 됩니다. 만일 이 약물로도 안압이 잡히지 않을 경우 IV acetazolamide와 구강 Mannitol을 투여하게 됩니다. 빠른 시일내에 레이저술 [Laser Peripheral Iridotomy]이나 수술 [surgical iridectomy]을 통하여 원활한 방수의 대류를 유도하여 녹내장 발생 위험을 낮춘다.

대개 녹내장을 진단 받은 환자들은 시야결손이 진행됨에 따라 말기에는 실명에 이르리라는 공포에 패닉 상태에 빠져 버리는 경우가 많다. 실명에 대한 공포 때문에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고 합니다. 그러나 통계에 따르면 녹내장은 상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자신의 노력과 주치의의 지시에 따라 관리만 잘 하면 실명에 이를 확률은 5% 미만이라고 합니다. 결론은 녹내장은 실명하는 질환이 아니라 관리해야하는 질환인 것입니다.



가벼운 증상에 경우는 하루에 1~2회 넣는 안약으로도 관리 가능하나, 중증이상에 손실이 심해질수록 2~3가지 혹은 그 이상에 안약을 사용하게 됩니다.

안압조절이 필요한 녹내장의 경우 약물치료만으로 안압이 조절됩니다면 수술을 굳이 하지 않지만, 그렇지 않으면 수술을 해서라도 안압을 낮춰야 합니다.수술할 때는 방수 배출부에 구멍을 크게 만드는 방법이 주로 쓰이지만 역시 노폐물이 쌓이면 다시 막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와 수술이 필요하기에 꼭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