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끝에 쿠키정보~)

모처럼 엑시트에 이어서 한국영화 기대작!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개봉을 합니다. 이 영화는 속리산 정이품송, 오대산 문수보살, 원각사 꽃비… 

 기이한 역사에 더해진 기발한 상상력이 일품인데요

 이제껏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이 옵니다! 


  

 1455년 7월부터 1468년 9월까지 조선의 7대 왕인 ‘세조’의 재위 13년 3개월간의 국정 전반에 관한 역사를 기록한 세조실록[정식 명칭 세조혜장대왕실록]은 총 49권으로 이뤄져 있으며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 관한 중요한 정보를 많이 담고 있는 귀중한 사료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학계로부터 다른 실록들에 비해 사실대로 기록되었습니다고 관심받고 있는 세조실록은 ‘세조’가 집권한 지 8년 되는 해부터 전국 방방곡곡에선 발생한 40여건의 기이한 이적형상들이 기록되어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자극합니다. 


  




 ‘세조’가 세운 원각사를 뒤덮은 황색 구름과 향기로운 4가지 꽃비, 오대산에선 몸을 씻고 있던 ‘세조’의 등을 문질러 피부병을 낫게 해주었습니다는 문수보살, 금강산을 순행하던 ‘세조’ 앞에 나타난 담무갈보살 등 세조실록에 기록된 이적형상을 비롯해 ‘세조’의 가마가 지나가자 스스로 가지를 들어올린 속리산의 소나무[정이품송, 천연기념물 제103호], 자객으로부터 ‘세조’의 목숨을 구한 고양이까지 야사로 전해지고 있는 수많은 기이한 형상으로부터 시작된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올 여름 극장가를 찾아옵니다.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얘기를 그린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세조실록에 기록된 기이한 형상들 뒤에 ‘풍문조작단’이 있었습니다는 기발한 상상력이 더해진 팩션 사극. “상상력을 자극하는 역사적 기록들에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반영하여 새로운 얘기를 만들고 싶었습니다”는 김주호 감독의 감독 의도처럼 끊임없이 충돌하는 권력자들의 욕망과 풍문을 조작하는 광대패의 모습, 이에 들썩이는 조선 팔도의 풍경까지 ^^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과 묘하게 맞닿으며 기시감을 불러 일으키는데요. 이처럼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과 우리의 현실을 덧붙여 흥미롭게 재해석한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관객들의 지적 관심을 충족시키는 동시에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전율을 선사하며 이제껏 본 적 없는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의 탄생을 알릴 것입니다. 

무튼~ 이번 영화에는 쿠.키가 별도로 존재를 하오니 : ) 끝마치고나서

꼭 보시고 나오시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