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극한직업의 관객수 상승이 엉첨납니다.

천만은 무리없이 찍을듯한 상승곡선인데요

벌써 900만에 인접한...실로 엉첨난 상승입니다.

이병헌 감독의 첫천만 영화작품이 실현되는 순간도

이제 얼마 남질 않았군요 이 영화는 사실

200만 초반대의 저렴한 비용의(?) 손익분기점으로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대략 65억원정도가 들어갔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연기자 배우들

하나하나를 살펴본다면, 결코 얕잡아볼 영화는 아니였지요




역시는 역시였습니다. 관람객평점 9점 이상을

상시유지하며 입소문을 타더니 결국 900만 고지에 다다랐습니다.



저도 정말 재미있게 보았는데요

쉴새없이 웃었군요 특히나 우정출연으로 출연한

신하균 역시 주연급 이상의 활약을 하면서

영화의 맛을 더욱 살려준듯 합니다.



이영화의 쿠키영상은 없습니다.

(엔딩크레딧 영상이라고 하지요)




무튼 이 영화가 천만은 당연히 넘고

어느정도까지 올라갈지 이제는 그 부분이

영화계관계자 및 관람객들의 관심사가 아닐까 싶군요



모처럼 대박 한국영화 출연에 박수를 치며

한국영화의 승승장구를 응원합니다.

+ Recent posts